에스엘에스바이오, 코로나19 항체 진단키트 수출허가
글로벌 시장 진출 및 제품 상용화 추진
김영수 객원기자   |   2020-05-22

 

신약개발 및 진단의학 플랫폼 전문 기업 에스엘에스바이오(대표이사 이영태)가 자사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-19(이하 코로나19) 항체 진단 키트 제품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수출허가를 획득했다.


에스엘에스바이오는 자사가 개발한 ‘스마트테스트 코로나-19 항체 진단 키트’(SsmarTest COVID-19 IgG/IgM detection kit)의 수출허가를 완료해, 향후 해당 제품에 대한 유럽 CE 인증 및 미국 FDA 제품 등록 등 해외 인허가를 진행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과 제품 상용화를 본격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.


에스엘에스바이오의 ‘스마트테스트 코로나-19 항체 진단 키트’는 면역분석법을 이용해 인체의 혈액 내에 존재하는 코로나19 특이 항체(IgM/IgG) 존재 유무를 검사하는 의료기기로, 유증상 환자 혈액 시료 테스트 결과 코로나-19 병증의 양성 및 음성에 대해 모두 90% 이상의 검사 정확도를 보였다.


특히 코로나-19 감염 환자가 증상이 없거나 증상이 나타나기 전인 잠재 단계에서도 진단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며, 감염 후 5일이 지난 환자들을 대량 진단하는 데 적합하다는 설명이다.


이영태 에스엘에스바이오 대표이사는 “이번 식약처 수출허가를 득한 본 제품에 대한 해외 인허가를 조속히 완료하고 상용화 시기를 앞당겨, 전 세계적으로 인류의 위협이 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는 데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”고 말했다.


김영수 객원기자 kys@yutongdaily.com

뒤로가기 홈으로

포토뉴스

많이 본 뉴스

URL 복사
x

PC버전 맨위로 갱신

Copyright ⓒ 유통데일리. All rights reserved.